국제개발협력동향
정부, 내년 KSP 규모 확대
2011-12-28 11:32|조회수 : 1,656

정부, 내년 KSP 규모 확대

공감코리아 / 2011.12.26

 

정부가 내년 경제발전경험 공유사업(KSP) 규모를 지속적으로 확대한다. KSP의 품질을 높이고 후속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KSP 총괄지원센터'를 지정하기로 했다.

정부는 26일 기획재정부 등 관계부처 등이 참석한 가운데 김황식 국무총리 주재로 제11차 국제개발협력위원회를 열어 이러한 내용의 'KSP 발전방안'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방안은 국제적으로 우리의 발전경험을 공유하고자 하는 수요가 급증한 데 따른 것이다. G20(주요 20개국) 등 국제개발 논의에서도 '지식공유'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재정부는 설명했다.

재정부는 이에 따라 KSP 총괄지원센터를 지정하고 한국개발연구원(KDI)의 조직과 인력을 2실에서 4실 규모로 늘리기로 했다. 또 재정부 훈령으로 'KSP 운영규정'을 제정할 방침이다.

아울러 재정부 제1차관을 의장으로 하는 'KSP 추진협의회'를 활성화하고, 대상국 현지조사 및 초청 연수시 관계부처와 기관의 참여를 독려할 계획이다.

개도국의 수요를 반영해 KSP 규모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지원 지역을 다변화하는 한편, 국별 지원규모도 늘리기로 했다.

특히 KOICA 및 부처별 공적개발원조(ODA) 사업과의 연계를 통해 KSP의 성과를 높이고 유사 사업간 중복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사업 품질을 높이는 데에도 중점을 뒀다. 사업 준비단계에서 사전 협의제도를 신설하고 정책 자문관을 파견한다. 국제대학원 등에 개발컨설팅 과정을 확충하고 관련 내용을 지속적으로 구축하기로 했다.

또 지역별 'KSP 공유 세미나'를 개최하는 한편, 대상국에서 한국에 우호적인 인사를 관리하고 국제기구와 공동컨설팅 제도를 확대할 방침이다.

재정부는 "KSP 사업을 우리나라의 고유한 개발협력 모델로 육성해 국제사회에 전파함으로써 국제개발협력의 '룰 메이커'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KSP는 우리나라의 경제발전경험을 토대로 개발도상국 등에 정책컨설팅을 실시하는 사업으로, 정부는 2004년부터 올해까지 8년 동안 총 34개국에 300여개 과제에 대한 정책자문을 제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