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개발협력동향
"KSP 사업, 내년엔 190억원 수준으로 확대"
2011-12-28 11:34|조회수 : 1,584

"KSP 사업, 내년엔 190억원 수준으로 확대"

머니투데이 / 2011.12.26

 

 

[경제발전경험공유사업(KSP) 대상국 확대추이 지켜보고 지원규모 늘릴 것]

 

국제적으로 우리나라 경제 발전경험을 전수받으려는 개발도상국 요청이 늘고 있다. 정부는 KSP 지원 규모를 올해보다 50억 원가량 늘리고 중동이나 남미 등지로 사업지역을 확대할 방침이다.

 

기획재정부는 26일 제11차 국제개발협력위원회를 열고 관계부처와 2012 KSP 주요 사업방향을 협의했다. 정부는 KSP 사업규모와 품질을 높이고 자문 제공 후 후속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KSP 총괄지원센터'를 지정한다.

 

재정부는 개발도상국 수요를 반영해 KSP 사업규모를 확대한다. 2012년부터 개발도상국이 아닌 사우디아라비아나 아랍에미리트(UAE) 등에도 ODA를 지원하면서 우리나라의 국제 원조 규모가 더욱 커질 예정이다. 공적개발원조(ODA) 2012년까지 국민총소득(GNI) 대비 0.25%까지 증가함에 따라 개발 컨설팅도 함께 지원한다. 이를 위해 정부는 올해 140억원 수준이었던 KSP 지원규모를 약 190억원 수준으로 늘린다.

 

또한 KSP사업 준비단계에서 당사자국과의 사전협의제도를 신설하고 정책 자문관을 파견한다. 한국개발연구원(KDI) 국제대학원 등에 경제개발 컨설팅 과정을 확충하고 관련 내용을 지속적으로 구축한다. 2012년까지 100개 정책과제에 대한 컨설팅 내용 정리를 완성할 계획이다.

 

이번 위원회에서는 KSP 사업을 마무리 지은 뒤에도 대상국과 교류를 강화하고 지역별 'KSP 공유 세미나'를 개최하기로 협의했다. 또한 대상국에서 한국에 우호적인 인사를 관리하고 국제기구와 공동컨설팅 제도를 확대한다.

 

재정부 관계자는 "올해 KSP 사업을 140억원 규모로 지원했는데 예산안이 확정되면 내년은 190억원 수준으로 확대할 예정"이라며 "세계에 KSP 사업을 널리 알려 대표적인 정책자문사업으로 자리매김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KSP 사업은 2004년부터 우리나라 경제발전경험을 토대로 개발도상국 등에 정책 자문하는 사업을 의미한다. 정부는 올해까지 8년간 총 34개국에서 300여개 정책에 대한 자문에 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