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개발협력동향
부산 세계개발원조 총회 "개발효과 초점 둔 원조로 공생발전"
2011-12-01 14:23|조회수 : 1,325

부산 세계개발원조 총회 "개발효과 초점 둔 원조로 공생발전"

 

서울경제 / 11.30

 

원조 패러다임 전환 4대원칙 5대과제 제시
MB " 재정위기 있지만 원조약속 이행해야"

대한민국의 부산에서 세계 원조개발의 새로운 역사가 쓰여지고 있다.

30일 원조개발 분야 세계 최대 규모의 국제회의인 세계개발원조총회가 부산 벡스코에서 공식 개막했다. 지난 2003년 로마, 2005년 파리, 2008년 가나의 아크라에 이어 네 번째로 열리는 이번 부산총회는 기존 원조개발의 패러다임 변화를 예고하고 있다. 특히 이번 총회는 과거 '원조 효과성'에 초점이 맞춰져 있던 패러다임을 '개발 효과성'으로 전환하는 데 의견을 모았다.

이명박 대통령은 이날 개막연설에서 국제사회의 공생발전을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국제사회도 공생발전을 위해 모든 개발협력 파트너들이 뜻을 함께하고 공동 과제를 꾸준히 실천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선진국과 개도국 간 개발격차가 심화될 경우 인류의 공동번영에 걸림돌이 될 수밖에 없다"면서 "최근 재정위기로 어려움은 있겠지만 최소한 기존 개발원조(ODA) 약속은 변함없이 이행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대한민국 정부는 이미 대내외에 천명한 바와 같이 향후 4년간 ODA 규모를 올해 대비 두 배로 확대한다는 계획을 착실히 이행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 대통령은 또 대한민국이 전후 독립국가로는 최초로 '수원국'에서 '지원공여국'이 됐다고 전하며 "대한민국의 개발 역사는 빈곤의 굴레를 끊고 인간다운 삶을 살기 위해 땀 흘려온 한국인들의 생생한 체험의 역사"라고 강조했다.

이날 총회에 참석한 각국 대표들은 1일 발표될 '부산선언'의 주요 원칙을 재확인하고 실천방안을 제시한 정치선언문을 발표했다. 정치선언문은 신흥국과 민간단체 및 기금까지 개발원조의 주체로 확대하고 공통원칙과 실천과제를 통해 원조를 받는 국가의 주체성을 강조했다.

선언문에서는 향후 개발원조의 4대 공통원칙과 이를 실현할 5대 우선 실천과제를 제시했다. 이러한 과제를 통해 개발원조의 주요 패러다임을 '원조'에서 '개발'로 전환하려는 시도다. 공통원칙으로는 ▦개도국의 주인의식 ▦성과 중심의 원조 일관성 유지 ▦포괄적 개발 파트너십 ▦개발협력 파트너 간의 책임성을 채택했다. 이를 바탕으로 ▦개발 프로세스에 민주적 주인의식 강화 ▦개별 국가 필요에 적합한 지원 ▦남남 및 삼각협력 보장 ▦협력의 투명성 보장 ▦여타 개발재원을 동원할 수 있도록 원조의 촉매역할 강화를 주요 실천 과제로 삼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