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FID 활동소식
[참고자료] 유엔사무총장보고서에 대한 국제시민사회 전문가 간담회_Barbara Adams와의 대화 내용
2015-01-19 16:39|조회수 : 1,681

유엔사무총장 보고서 논의를 위한 국제 전문가 간담회

Barbara Adams와의 대화: 유엔 사무총장 종합보고서의 '뒷이야기'

 

일시: 2014 12 6() 오전 10오후 7

장소: 서울대학교 국제대학원 140-1 GL ROOM

주최: action/2015 Korea (KCOC, KoFID, GCAP-Korea)



M : Tell us frankly about this synthesis report, what is your instant view about this UN synthesis report?

이번에 나온 종합보고서에 대한 당신의 솔직한 의견을 듣고 싶습니다. 첫 반응이 어떠셨나요?

 

B : It's about politics. Before the report was coming out, in New York, the battle was over the SDG numbers. There were number of goverments who said that 17 SDGs were too many. David Cameron, the British Prime Minister, went so far in the UN in september in front of everybody to basically say that he wanted a maximum of 12 goals, and it was a real danger otherwise that SDG would end up sitting on the bookshelf gathering dust, if there were 17 goals. And there were tremendous pressure from some governments, led by the British government to reduce the number from 17. All kinds of reasons were given, one of them was that "it might gather dust." Another one was that it couldn't be communicated; somebody else said that 17 were too many that you couldn't fit it on a poster. All kinds from that particular point of view. So what did people think was really going on? There were some of 17 goals that some governments really didn't like, that they weren't prepared or didn't want to see it in the final agreement that's going to come out in coming september. So, one way to undermine some of the 17 was to not challenge on the substance, but to challenge them on whether or not they could be communicated or actionable. And your speculation is as good as mine as to who would like to reach goal. For example, following with the British government, I would say that we know that they are not happy with the goal on equalities between the countries

B : 굉장히 정치적이죠. 이 보고서가 나오기 전 뉴욕에서는 이미 이 목표의 숫자에 대한 분쟁이 벌어지고 있었어요. 많은 정부들이 17개의 지속가능발전목표(SDG)는 너무 많다고 했었죠. 데이비드 카메론 영국총리는 9월 달에 UN에서 모든 정상들 앞에서 자신은 개인적으로 최대 12개까지만 원한다고 공표했었죠. 이러한 상황에서 SDG는 정말 아무것도 이루지 못한채 책장에서 먼지만 쌓여있는 상태가 될 수 있었어요. 특히 영국 정부의 주도하에 수많은 국가에서 17개의 목표에서 숫자를 더 줄이라는 심한 압박이 들어왔었죠. 줄여야한다는 의견에는 별별 이유가 다 있었는데요, 그중의 하나는 17개가 되면 아무도 시행을 안 하고 무시만 당할 수 있다는 것 이었구요. 또 하나는 17개 너무 많아서 포스터 한 장에 다 써 넣을 수가 없다 였어요. 그럼 진짜 반대하는 이유는 무엇이었을까요? 사람들은 이 17개 목표 중에서 몇몇 정부가 정말 반대하는 항목들이 있었고 이것을 이행할 준비가 되어있지 않거나 이것들이 9월 달에 나오게 될 최종합의서에 들어가는 것을 원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생각해요. 그래서 이 17개의 목표를 약화시키기 위해서 그들이 쓴 방법은 이 목표들의 질적인 측면을 공격하기 보다는 이 17개가 소통불가능적이며 이행하기 어렵다는 측면으로 지적하는 것이었어요. 그리고 사회자분께서도 말씀하셨다시피 이 목표를 과연 이루고 싶어할까라는 문제가 있죠. 예를 들자면 영국 정부는 국가간의 불평등이 목표중의 하나가 되는 것을 굉장히 싫어했습니다.

 

M : You mean goal #10

10번 목표를 말하시는 거군요.

 

B : Goal #10. They do not want to be held accountable in the UN for the policies of the British government in the Britain. They are quite happy to be held accountable for making contribution to ODA because they already made that commitment, and it makes them look good. They don't want their other policies to be challenged in the global forum, and prefer to deal with some of the issues to do with trade for example in G20, which is an arena where they feel like they have a lot more influence over the agenda and the outcome. I am using one government as an example, which by no mean, the only government, but the British government is on the lead on this. I would say that the pressure was very effective because a lot of people were actually talking about whether 17 were actionable or not and communicatable. Canadians have been very strong on this, and the US in response to SG report yesterday in the direct conference raised the same issue. When you look in the synthesis report, you'll see that there is a quote in there about the resolution talking about whether or not it is actionable. Soon after the report, Secretary General did a press conference in the UN, and it was very revealing because on one hand he said he respects that the member states chose these 17 SDGs which is very good but maybe another approach would work a little bit better. I'm paraphrasing but it's clear. Now another thing I would mention, although you didn't ask this but it's part of the same thinking, is that if you go through the SG's report you'll see that there is an offer from the Secretary General further on the report for technical review of the targets. So what the SDGs, what this report is because the 17 goals, strange collection as a result of negotiations, and 169 targets, with targets accompanying each of the goals according to how it's going to be measured and how we are doing with the goals. There was an insistence from developing countries that targets have to include means of implementation in each one. One of the criticisms of the MDGs was that the means of implementation was incredibly weak, and there was no point in going ahead and saying "we are going to achieve all of these things" unless you also make sure that you accompany that with the means of implementation about how to do it. Otherwise there's a real reluctance to agree to these things in the global level, and you are held accountable at a global level, and the only countries that need to change are the developing countries, and they are not assisted with the means to be able to make that change. Lots of people think that that's an unfair deal. So there's a lot more resistance to going along with that deal if the means of implementation are not committed to it as well. So the deal was we have to have one goal on the means of implementation, that's currently goal 17, and that every one of the other goals has to have targets which is related to the means of implementation. Some of them are very vague, but the bottom line was that member states were saying that "this is our decision and our package, and it is not up to the secretary general to change them." So the big drama was whether or not he was going to make a recommendation to have less than the 17 goals.

맞아요. 영국정부는 UN정책과 국내정책이 상반되어 국내정책에 대한 책무성을 UN에서 져야하는 상황을 반기지 않습니다. 오히려 공적개발원조(ODA)에 책임을 담당하고 공헌하는 것을 더 반기죠. 왜냐하면 이미 영국정부는 ODA원조에 대한 약속을 했었고 영국정부의 이미지를 좋게 하니깐요. 하지만 그들은 자신들의 국내정책들이 국제사회에서 반대를 맞는 상황을 원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G20같은 모임에서 무역과 다른 경제이슈들을 다루는 것을 선호하죠. 왜냐하면 그곳에선 영국정부가 방향 및 결론도출에 더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으니까요. 물론 영국정부가 이러한 상황을 주도하고 있기 때문에 영국을 예로 들긴 했지만 이런 나라는 영국 하나뿐만이 아닙니다. 캐나다도 같은 입장을 고수했고 미국도 어제 있었던 회의에서 같은 의견을 냈습니다. 이 종합보고서를 보시면 결의문 안에 이 목표가 과연 실행 가능할 것인지 아닌지에 대한 문장이 써져있는걸 보실 수 있습니다. 이 보고서가 나온 후 반기문 UN사무총장은 UN에서 기자회견을 했는데 굉장히 많은 것을 느낄 수 있는 기자회견이었습니다. 사무총장은 한편으로는 UN소속 국가들이 이 17개 목표를 정한 것을 존중한다고 말하면서도 다른 좋은 접근법이 있을 수도 있다고 말했죠. 지금 전 좀 더 쉽게 바꿔서 표현하고 있지만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는 분명했죠. 그리고 사회자분께서 물어보시지는 않았지만 같은 맥락에 있는 사안에 대해서 얘기를 하고 싶은데요 이 종합보고서를 읽어보시다 보면 사무총장이 이 목표들에 대한 기술적인 검토를 해보라는 권고사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종합보고서에 있는 17개의 목표는 굉장히 많은 시간과 노력을 통한 협상들을 통해서 만들어지고 169개의 대상이 각각의 목표를 동반하고 목표의 이행여부를 잴 수 있는 척도를 표시하고 있습니다. 허나 개발도상국들에게서부터 각 목표의 대상마다 이행수단이 포함되도록 해달라는 요청이 지속적으로 있었습니다. 새천년개발목표(MDG)에 대한 비평중 하나는 너무나도 약했던 이행수단 방침으로 인해 각 나라가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장려하거나 의지빈약으로 인해 유명무실되었다는 것이었습니다. 확실한 이행수단 방침이 없으면 개발도상국들은 이 목표를 달성할 수 있는 자원과 방법의 부족해 결국 목표달성 실패라는 결과를 가져온다는 것이 개발도상국들의 의견이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이것이 불공정한 거래라고 생각을 하죠. 그래서 이행수단이 같이 동반되지 않는 한 개발도상국들의 반대는 계속될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이행수단에 대한 새로운 목표를 만들기로 결정했고 그것이 바로 17번째 목표입니다. 그리고 다른 16개의 목표들은 다 이 17번째 목표와 연계되어 있죠. 물론 이 목표들중 일부분은 굉장히 애매모호하게 써져있지만 기본적으로 우리가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는이 목표는 우리의 공통된 목표들이며 사무총장이 임의로 바꿀 수 없다라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이 종합보고서가 나오기 전까지의 큰 쟁점사항은 사무총장이 과연 목표갯수를 줄이라는 권고사항을 낼 것인가 안낼 것인가 였죠.

 

M : He didn't make it right?

사무총장은 개수를 줄이라는 권고사항을 내지는 않았죠?

 

B : He didn't do that, and that's some of the headlines that SG didn't make that recommendation, but what he did do was to suggest the 6 essential elements. So what's really going on here is an attempt to shift the weight of the agenda from the 17 goals to 6 essential elements, and to have a technical review on trying to make targets more technically sound than they currently are, because they are definitely pretty uneven.

내지는 않았죠. 그리고 그건 몇몇 언론들의 주요 메인 기사였었습니다. 하지만 사무총장은 결국 6개의 핵심요소(6 essential element)를 제안했죠. 6개의 핵심요소를 제안한 궁극적인 의도는 결국 이 SDG의 중점을 17개 목표에서 6개 핵심요소로 옮기는 것입니다. 그리고 지금 종합보고서에 나와 있는 대상들에 대한 기술적인 검토를 전면적으로 해서 소속국가들이 받아들일 수 있을 만한 정책으로 바꾸는 거죠.

 

M : According to the report, there are 6 essential elements, which are dignity, people, prosperity, planet, justice, and partnership. Do you think it is possible to module or regrouping these 17 goals in these 6 essential elements to reduce the goals without losing the substance?

보고서에 따르면 이 여섯가지 핵심요소는 존엄성, 사람, 번영, 환경, 정의, 그리고 파트너쉽이라고 되어있습니다. 17개의 목표를 6가지 핵심요소로 압축하여 본질을 잃지 않고 목표갯수는 줄일 수 있다고 생각하십니까?

 

B : I would imagine that technically it is possible. But the major question is going to be why? I don't think whether or not the member states would agree to allow such thing to happen, because the initiative is no longer with the secretary general on the 17 goals. The initiative was with the secretary general on the other parts on the accountability, only that we now call it review and monitoring. Review and monitoring of course is not the same as the accountability; we had a dilution in concept as well. Along the lines of review and monitoring, when you start to look at the substance of the some of the suggestion, for example the equality for it is going to be very controversial, it seems that the way the secretary general picked up the question of inequality is utterly related to the inequality within the countries. There isn't suggestion or direction in there regarding the inequality between the countries, and that's the area that is very complicated due to global governance, economic decision making. There isn't a recognition that the ability to address certain policies domestically is influenced by what goes on outside of the country. It is referenced about the importance of making Fair Trade Agreements, but there isn't a suggestion in that. So we are missing that part of the analysis if we follow the secretary general's approach of clustering or not that to be able to reduce inequality domestically also relates to the way in which we could generate resources domestically and to be able to meet what you have to do domestically such as social protection floor. So in those situation, you are encouraging private business to come and to invest but you are not saying at the same time that they have to contribute to the resources domestically in terms of taxes and etc. You are finding yourself continuing the present system we have, whereby countries generate their wealth in all kinds of way but they don't retain that bulk of wealth to meet the commitment that they would have domestically to reduce inequality if that's the direction we want to take. And we don't have a balanced recommendation to make sure that companies have to , for example, stop profit shifting which is going on. This is the real concern when you come and put a package like this to get it globally, but half of it is missing.

기술적으론 가능하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본질적인 질문은?”가 되겠죠. 저는 소속국가들이 이 목표를 반대하고 안하고에 대한 논의를 다시 할 것이라고 생각지는 않습니다. 왜냐하면 사무총장에게 이 17개 목표에 대한 발의권이 더 이상 없기 때문이죠. 사무총장이 가지고 있던 발의권은 책무성에 대한 것이었는데요 이제 우리는 이걸검토와 감시라고 부릅니다. 물론 검토와 감시는 책무성과는 좀 다른 의미를 지니고 있죠. 협상과정에서 의미가 좀 희석된 것입니다. 검토와 감시측면에서 사무총장의 제안사항을 보시면불평등에 대한 아주 흥미로운 사실을 보실 수 있는데요. 여기에서 말하는 불평등은 오로지 국내 안에서의 불평등입니다. 국가간의 불평등에 대한 것은 아무것도 제시되지 않고 있어요. 국가간의 불평등은 범세계적 통치 구조, 경제 의사 결정이 감안된 매우 복잡한 구역이기 때문이죠. 즉 이 제안에서 드러나는 것은 국내 정책이 외부요인에 의해 좌지우지되는 것에 대한 인식이 결여되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오히려 FTA의 중요성에 대해서는 나와있지만 그 외에는 아무것도 없죠. 사무총장의 접근법대로 갈 경우엔 국내 불평등을 줄이기 위해 국내적으로 자원생산과 사회적 보호 최전선을 할 수 있는 역량이 전제되어야 하는데 그것에 대한 건 찾아볼 수가 없죠. 이러한 상황은 결국엔 민간 기업을 불러들여 자본투자를 격려하지만 이 민간 기업들이 그에 상응하는 사회적 책임을 세금 및 다른 수단을 통해서 이뤄야 한다는 것을 제외시키고 있죠. 즉 우리는 현재의 시스템을 그대로 유지하여 국가가 부를 생산하지만 불평등을 줄이기 위해서 필요한 자본은 정작 가지고 있지 않은 상황이 오게 된다는 것이죠. 또한 이 권고사항은 대형 다국적 기업들이 이익 빼돌리기를 금지해야 한다고 말하고 있지 않습니다. 이것이 진짜 본질적인 문제인거죠.

 

Female Questioner : Do you think the Financing for Development platform would also be focussed on the domestic inequality, not the international inequality?

여성 질문자 : 당신은 개발금융(Financing for Development) 플랫폼이 국제적 불평등 대신 국내불평등에만 집중할 것이라고 보나요?

 

B : I think the Financing for Development would focus on the inequality within. But what's crucial regards to this is Financing for Development agenda. At the moment, we got a real limited approach in terms of not only the definition of equality but also universality, because what does universality mean? We think it means all policies for everybody, everywhere. The way that this interpretation goes, is that universality is being reduced.

저는 개발금융은 결국엔 국내불평등에만 집중할 것이라고 보입니다. 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개발금융의 아젠다입니다. 현재로썬 우리는 평등에 대한 정의(定義)뿐만이 아니라 보편성에 대한 정의도 불분명합니다. 보편성이란 것이 무엇일까요? 우리가 생각하는 보편성이란 장소에 관계없이 모든 사람을 위한 정책입니다. 하지만 보편성에 대한 개념이 점점 줄어들고 있어요.

 

Male Questioner : Regarding the foreign direct investment in terms of hotels and other foreign based businesses, the effects of local job creation and retainment of domestic wealth is very weak.

남성 질문자 : 관광개발을 목적으로 한 호텔사업에 대한 외국인 직접투자의 일자리 창출효과 및 국내 자본 유지효과가 취약합니다.

 

M : These days, a lot of emphasis on DRM instead of ODA is made. Do you think this is the way for developed countries to avoid international responsibility? What is the link between inequality and Financing for Develeopment?

요즘 국내재원동원(DRM: Domestic resource mobilization) ODA보다 더 강조되고 있습니다. 당신이 생각하기에 이러한 DRM에 대한 강조가 선진국들의 국제적인 책임을 회피하려는 시도라고 생각하십니까? 그리고 개발금융과 불평등사이에는 어떤 관계가 있다고 보시는지요?

 

B : Financing for Development traditionally has 6 chapters, and one of them is DRM. It is true that there is a heavy emphasis on tax now. However, the heavy emphasis on tax is not only regard to ODA. The European countries are very worried about the lack of resources for their own fiscal policies. This is not related to ODA, but to their own domestic policies. There are have been such discussions in OECD and G20 about this issues. They don't discuss this in the UN because they feel they have more influence and feel more comfortable. One of the key recommendations we have had all along is in Financing for Develeopment, is that there needs to be, at UN level, a global cooperation approach, because most developing countries are not participating in this conversation, and can't bring some of the key priorities. So, for the tax conversation, where it is held is the key.

금융개발은 전통적으로 6개의 분야가 있습니다. 그 중 하나가 DRM이죠. 요즘 세금에 대해 더 강조가 되고 있는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세금에 대한 강조는 ODA 때문에 그러는 것이 아닙니다. 유럽국가들은 현재 자국의 재정 정책을 실행하기 위한 재정 부족으로 인해 굉장히 걱정하고 있죠. ODA 때문에 그러는 것이 아닙니다. OECD G20에서는 이러한 얘기가 계속해서 진행됬었죠. 이러한 이슈들은 UN에서 거론되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그들은 OECD G20에서 더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기 때문이죠. 개발금융에서 우리가 지속적으로 제안했던 권고사항은 UN차원의 글로벌 협동 접근법이 필요하다는 것이었습니다. 왜냐하면 개발도상국들은 OECD G20에 참여할 수 있는 자원과 수단이 부족하고 우선적으로 거론되는 사항들에 해당되지 않기 때문이죠.

    The dilemma regarding the ODA is how we feel about being dependent on external finance however it comes. The more dependent you are on external finance, the more other players are occupying your governance base. Another problem regarding the ODA is that some of the traditional donors are looking to shift the responsibility. The other part of this whole agenda is the leveraging conversation. There is a very strong emphasis that ODA should be more efficient, that it needs to leverage private sectors. At the same time, we got evidence to show that it is private leveraging public not the other way around. If you really look at where the money is going, the ODA continues to support the foreign private businesses. We recognize that there are things that only public finance can do in terms of long term, and private sectors won't be investing in long term unless there is an incentive. We have a lot of issues regarding the sustainability which is a long term agenda. So public and private resources are not interchangeable for they play very different role.

ODA에대해 제가 느끼는 딜레마는 바로 어떠한 종류로 오더라도 해외자본에 의지하는 것에 대한 위험성입니다. 해외자본에 더 의존할수록 더 많은 해외관계자들이 자국의 통치시스템에 관여할 수 있게 되죠. ODA에 대한 다른 문제점은 관습적인 기부국들이 ODA의 책무성을 자신들이 아닌 개발도상국에 넘기려고 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지금 선진국 사이에서의 쟁점은 ODA가 좀더 효율적으로 이뤄질 수 있게 하기 위해선 민간 부문이 영향력을 더 행사해야한다는 것입니다. 지금까지 우리는 공공부문이 민간부문을 쥐고 있다고 생각했지만 실제로는 오히려 정반대였죠. 이 자본이 실질적으로 어떻게 유통되는지 보신다면 ODA의 대부분은 원조하는 국가에 가기 보다는 그 국가 안에 있는 외국 민간 기업에게 흘러들어가고 있습니다. 장기적으로 보면 공공 재원만이 할 수 있는 분야가 있다는 것을 인지하고 있습니다. 민간 자본은 보상이 없는 한 장기적인 투자는 하려고 하질 않죠. 지속성 문제를 다루려면 궁극적으로 장기적인 목표를 정하고 해야 합니다. 즉 공공 재원과 민간재원은 역할이 다르기 때문에 상호교환이 되질 않는다는 것이죠.

 


질문 - not clear

 

M : There has been a speculation that high-level panel is not addressing the inequality

고위급 패널에서 불평등에 대한 이슈를 다루고 있지 않는다는 추측들이 많습니다.

 

B : In response to the challenge you are not addressing inequality in high-level panel report, the answer was "yes we are - leave no one behind." That was the response. The essence of "leave no one behind" was inequality. You can say that in certain ways the only way to measure whether you eradicated poverty is by including all of the social groups. Now, the criticism as I suggested it, is only looking at the definition of inequality which means you just raise the lower end. In my definition, that is not how to tackle inequality, but nevertheless, that is their response. The repeated mentioning of "leave no one behind" has become a very important slogan in this whole process without analyzing not what it does say but what it doesn't say, from this particular point.

고위급 패널에서 불평등을 다루고 있지 않는다는 것에 대한 답변은우리는 불평등을 다루고 있다 - Leave no one behind 정책" 이것이 그들의 답변이었죠. "Leave no one Behind"의 핵심은 바로 불평등입니다. 빈곤을 퇴치했다고 말할 수 있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모든 사회집단을 다 포함하는 것이죠. 하지만 현재 나오고 있는 정책들은 불평등을 해결하는 것에 대한 정의를 사회 최하층에 있는 사람들을 끌어 올리는 것이라고 생각하죠. 제 생각엔 이러한 방법은 불평등을 해결하는 것이 아닙니다. Leave no one behind는 이 모든 과정에서 굉장히 중요한 슬로건이 되었죠. 하지만 전 이것이 말하고자 하는 것에 대한 분석보다는 이것이 말하고 있지 않는 것에 대한 분석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It raises the political issue of whether we end up sounding like we are supporting the opening up of consensus of the open working group. And it is important to know that if you do that, it can be improved. But you have to unpack the political agreement, and we could lose more than we gain, and end up losing the whole inequality issue. That's the judgment that everybody has to figure out.

하지만 이 질문은 궁극적으로 정치적인 문제를 부각시키게 되죠. 목표갯수를 다시 한 번 조장하게 된다면 Open Working Group의 정치적 협약들을 다시 한번 뜯어보고 재협상을 시작하게 되니깐요. 물론 이러한 과정에서 더 양질의 협약이 탄생할 수도 있겠지만 제 생각엔 우리가 얻는 것 보다 잃는 것이 더 많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이 불평등에 대한 목표가 사라질 수도 있는 위험부담이 있어요.

 

M :  So that means you are not suggesting reducing the number of goals in practical terms

결국 당신은 실용적인 측면에서라도 목표갯수를 줄이지 말아야 한다는 것이군요

 

B : In practical terms, I would not support anything that could possibly jeopardize the losing of some important goals, that make the agenda so ambitious and transformational. In terms of whether or not opening up the report, that's a political judgment I personally feel if we did open up the report without having done our work, would be nonexistent. For example, the inequality goal is only in there because of the work of the civil society. In the first draft proposal, the inequality goal wasn't there because of the pressure. It took the persistence of civil society and some governments to actually put it back again. The Goal 16 was another thing that people didn't expect, and had many dimensions that were complicated. There is still huge disagreement amongst the government on that goal because they have very different interpretation on what it means and what kinds of action and intervention it would allow. If the things open up again, that's something else that would likely to disappear. That is a possible political deal. There is a major deal coming in september, and it is not going to stay as it is now.

실용적인 측면에서 저는 중요한 목표들이 사라질 수 있는 위험부담이 있는 어떠한 방법도 지지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 목표들은 우리의 의제를 야심적이면서도 변화를 지향하거든요. 이 보고서를 재수정하는 것은 결국 정치적인 결정이지만 제 개인적인 감정으로는 다시 재수정하는 순간 우리가 지금까지 해왔던 모든 것들이 없어질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예를 들자면 불평등 목표는 오로지 시민사회가 주장했기 때문에 그 보고서에 담긴 겁니다. 보고서 첫 번째 안이 나왔을 때는 정부들의 압박 때문에 불평등 목표가 없었어요. 시민사회와 몇몇 정부의 꾸준한 노력 때문에 다시 넣을 수가 있었습니다. 16번 목표도 원래는 없었던 목표였죠. 실제로 16번 목표는 아직까지도 국가들 사이에서 의견 충돌이 있습니다. 왜냐하면 16번 목표가 이행 될 경우 어떤 국제적 개입과 방침이 허용될지 모르기 때문이죠. 그러하기 때문에 이 보고서가 다시 수정이 된다면 지금 있는 것처럼 있지는 않을 겁니다. 실제로 9월에 중대한 협약이 있는데 그 협약이 끝나면 이 보고서가 이대로 남아있지는 않을겁니다.

 

M : Korean government supported in reducing the number of goals like UK. I am personally wondering whether it would be technically possible to reduce the number of goals without losing substance.

한국정부는 영국처럼 목표갯수를 줄이는 것에 대한 지지를 표명했었습니다. 전 개인적으로 본질적인 내용을 잃지 않고 목표갯수를 줄이는 것이 가능한지 궁금합니다.

 

B : I am not falling for the numbers game, for it's political agenda, not substantive. There is a paper done by German NGO on this exact topic. They say "Stop going on about the numbers, let's go on about substance." There is a reason why Secretary General came with the 6 essential elements because he is trying to play the numbers game without saying so. He is hoping those 6 become the agenda as opposed to 17. And frankly if you look at those 6, they don't tell you very much. They are all aspirational sayings that we already got in human rights declaration and environmental treaties, and we need to make sure we don't dilute our agenda, because we keep redefining them to lower levels. What I want to say is that inequality agenda is the human rights agenda. The word inequality possesses the essential elements of the human rights without exactly phrasing that way.

저는 숫자게임은 하지 않으려고 합니다. 왜나면 숫자게임은 오로지 정치적인 목적을 띄고 있고 내용적인 측면은 다루고 있지 않기 때문이죠. 실제로 이러한 주제에 대해 독일의 시민단체가 논문을 냈습니다. 논문 제목은숫자게임은 하지말고 내용에 대해서 얘기하자입니다. 반기문 사무총장이 6개 핵심요소를 제안한 데에는 이유가 있습니다. 왜냐하면 숫자게임을 직접적으로 명시하지 않지만 숫자게임을 하려고 하기 때문이에요. 그는 이 6개 핵심요소가 17개 목표를 대체하길 바라고 있습니다. 그리고 솔직히 이 6개 요소를 보시면 별로 내용이 없습니다. 이 요소들은 이미 인권선원과 환경협약에 담겨있는 염원적인 말들이에요. 우리는 우리의 궁극적인 목표를 희석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합니다. 우리가 재해석을 할 때마다 더 낮은 단계로 재정의 되기 때문이죠. 제가 말하고자 하는 것은 불평등은 결국 인권 문제라는 것입니다. 불평등 안에는 인권문제에서 다루고자 하는 핵심적인 요소가 문자 그대로는 아니지만 다 담겨있어요.

    How we actually measure progress? If we still get stuck in measuring the progress by GDP, GDP does not measure any other than economic activities. It surely does not measure the value of natural resources that is so important for developing countries. Everybody is talking about the need to get beyond GDP, but until we got a political agreement, we will get stuck.

진전(progress)을 어떻게 잴 수 있을까요? 우리가 진전을 평가하는데 오로지 GDP만을 척도로 삼으면 안됩니다. GDP는 경제활동 외에는 아무것도 평가하지 않습니다. GDP는 더더욱 개발도상국이 필요한 천연자원의 가치에 대해서 측정하고 있지 않습니다. 모든 사람들이 GDP를 넘어선 새로운 척도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있지만 정치적인 협약이 있기전에는 우리는 결국 발전하지 못할 것입니다.

    When UN came up with the universal declaration of human rights, nobody complained about not fitting those on posters even though it had more than 17 articles. The key here is to choose what is the priority in going forward, and got to look out for the fact that our commitment does not undermine other goals. Therefore, focusing on health while neglecting the bilateral investment treaty is not possible. We can't just look at the sector we would like to focus without paying attention to the global rules with regards to trade and investment to be able to achieve even the specific goal.

그리고 UN이 세계인권선원을 공표했을 때 아무도 그것이 포스터에 다 못들어간다고 불평하지 않았습니다. 17개 조항보다 훨씬 많이 들어가 있었는데도요. 이것의 핵심은 바로 우리가 나아가기 위해 우선순위를 정하고 우리의 헌신이 다른 목표들을 저해하지 않도록 하는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보건에 집중하면서 양자간 투자보호협정(bilateral investment treaty)를 무시할 수는 없는 것이죠. 우리가 관심을 가지고자 하는 분야만 보면서 무역과 투자에 관한 국제적인 협약에 신경을 쓰지 않으면 매우 구체적인 목표도 이루지 못할 수 있습니다.

M - Can you tell us generally what has been added or omitted in this synthesis report?

전반적으로 이 종합보고서에 추가되거나 빠진 부분에 대해서 말씀해주시겠습니까?

 

B - I think what is new is the latter part of the report. There is a specific suggestions of initiatives that Secretary General and the UN will take or offer to take, and they are primarily related to on one hand the technical support from the UN to support the work of the member states. There are some specific suggestions one on the technical review but also those initiatives, which I think is going to be quite controversial and not going to be adopted, regarding climate financing. The interesting thing with regards to ODA is that a lot of the pledges that governments are making in climate financing track are not additional money. It's taking the existing ODA and redefining it. In fact, one of the things that really needs to be watched is what is happening to the ODA itself. There is a lot going on in OECD with regards to the redefinition and re-approach to ODA. Within the traditional donors, led by the European countries but not exclusively, they want to shift the ODA into things that are more directly related to their interests into two particular areas. First is the climate, and they want to shift ODA more into the climate financing. The other one is fragile state. The traditional donors want to put their concessional money into supporting fragile state as much as they can. They are introducing loans under the definition of ODA. And the other part that is new here is the statistical stuff, the whole discussion about how to measure the progress. A lot of civil societies have criticized both 17 goals and what we are getting in the synthesis report because they don't actually capture out the transformation that we need. We still rely far too heavily on economic growth, and the way we practiced economic growth based on production and consumption through heavy use of fossil fuels, and methods that are not ecologically sustainable.

새로 추가된 부분은 바로 이 보고서의 뒷부분입니다. 뒷부분에 보시면 사무총장 및 UN국가들의 계획에 대한 제안사항이 자세하게 서술되어 있습니다. 이 제안사항은 현재 논란이 많은 기후변화 기금과 목표에 대한 기술적인 검토에 관한 것들이죠. ODA에 관한 한가지 재미있는 사실은 현재 기후변화 기금에 쓰이는 재정이 추가적인 재원이 아니라 현존하는 ODA의 재정에서 가져온 후 재정립한 재정이라는 것입니다. 현재 우리가 매우 주의깊게 지켜봐야하는 것은 ODA 자체에 일어나고 있는 일들입니다. 현재 OECD에서는 ODA에 대한 접근법을 재정립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전통적인 ODA 기부국들 내부에서는 유럽국가들을 중심으로 해서 ODA를 좀더 그들의 관심사에 직접적으로 연관된 두 가지로 옮기려는 행동을 취하고 있습니다. 첫 번째는 기후변화 기금입니다. 이 국가들은 ODA를 좀더 기후변화 기금으로 쓰이도록 하려고 하고 있죠. 또 다른 한 가지는 취약국가입니다. 전통적인 ODA기부국들은 ODA를 양허성 차관(concessional money)로 바꿔서 취약국가를 원조하는 방법으로 바꾸려고 하고 있죠. ODA가 무상원조가 아닌 양허적 조건의 원조가 되는겁니다. 그 외에 다른 논란은 발전을 어떻게 객관적으로 평가할 것인가에 대한 통계적인 것들입니다. 많은 시민단체들은 17개 목표와 종합보고서의 내용에 대한 비판을 했습니다. 왜냐하면 이것들이 실제로 우리가 필요한 변화를 야기하지는 않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아직도 성장을 단순히 경제적인 성장으로만 생각을 하고 있고, 이러한 경제적 성장은 화석연료를 바탕으로 한 생산과 소비가 필수적이죠. 그리고 이러한 방법은 생태적으로 지속가능성이 없습니다.

 

M - What is the value and the importance of synthesis report? and please describe the transformation that this report continues to mention.

이 종합보고서의 가치와 중요성이 무엇인가요? 그리고 이 보고서에 계속해서 반복되는변화가 무엇인지에 대해서 설명해 주시기 바랍니다.

 

B - First of all, why there is a document? Because the member states have asked for it. But there is also a long time tradition of developing countries not trusting the Secretary General. It is not just a person that is currently the Secretary General, but also the role. The position of the Secretary General is chosen by the nomination from the Security Council. You cannot become the Secretary General if anyone of the permanent member of the Security Council vetoes you. Nobody in Security Council wants the Secretary General that will give them a hard time. This is not new. There is a campaign among a lot of civil societies to change the way the Secretary General is appointed for the next Secretary General. It's a very difficult position. Basically, it is also related to the fact that because of the agreement of the assessment contribution according to what role you play in the economy determines how much contribution you have to make and thus the influence. It is a fact that there was a lot of pressure in putting this report by the British government to make sure. That's why we have this introduction of 6 essential elements, which is the opportunity to not just endorse the 17.

첫째로 이 종합보고서가 존재하는 이유는 UN소속국가들이 요청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또 한 가지 중요한 사실은 개발도상국들은 예전부터 UN의 사무총장을 신뢰하지 않았어요. 이것은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사무총장이라는 역할에 대한 것입니다. 사무총장의 자리는 UN 안전보장이사회의 임명으로 인해서 선출이 되죠. 또한 안보리의 상임이사국중에 한 국가라도 거부권을 행사하면 사무총장은 될 수 없습니다. 그리고 안보리 국가들은 자신들에게 문제를 제기할 만한 사무총장을 원하지 않죠. 이것은 전혀 새로운 현상이 아닙니다. 현재 많은 시민사회에서는 UN사무총장이 임명되는 선출되는 과정을 바꾸기 위한 노력들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사무총장이란 직책은 매우 어렵고 힘든 직책입니다. 그리고 UN시스템 자체가 글로벌 경제를 좌지우지 하는 만큼 영향력을 행사하는 구조로 되어있기 때문에 강대국들의 입장을 볼 수 밖에 없는 것이죠. 또한 이 보고서가 나오기 까지 영국정부에서 매우 심한 압박이 들어왔었죠. 그러한 압박 때문에 6가지 핵심요소가 들어가 있는 겁니다. 단순히 17개를 지지하지 않겠다는 의사표시죠.

The other thing to say about SG synthesis report or any Secretary General report of this kind of profile is that the member states are going to start negotiating; they need common bases to talk to each other just to get started. And it is the role of UN Secretariat to provide substantive information to get the process started. There are also couple of specific recommendations in here that might be pursued; one of them would be the 6, and another one would be the expert group on financing. The bottom line in the UN is that the decision in the UN are the decision made by members. In that sense, the importance of the documents is the outcome from the working group. So the Secretary General could not say "your work doesn't count" because this work has been made from the consensus of various working groups.

이 종합보고서 혹은 어떤 종류의 사무총장 보고서는 UN소속 국가들이 서로 협상을 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합니다. 국가들은 대화를 시작하기 위해선 어떤 공통된 토대가 필요하죠. 그리고 이러한 기반을 만들기 위해 필요한 정보를 수집하는 것은 UN사무국이 담당을 하죠. 또한 이 종합보고서엔 구체적인 권고사항들이 담겨있습니다. 일단 첫 번째로는 6가지 핵심요소구요 또 다른 것은 자금조달부문의 전문가그룹 조성입니다. 이 종합보고서의 의의는 UN에서 이루어진 결정들은 소속국가들이 합의한 것들이라는 거죠. 이러한 차원에서 이 보고서는 작업 그룹(working group)의 노력과 협의의 산물입니다. 그러하기 때문에 이 보고서를 사무총장이 단순히당신들의 의견은 반영되지 않는다라고 할 수 없게 되는거죠.

   I'm gonna make a general comment about the reality of the deal making. Next year, there will be three meetings. One is financing for development that got a lot of pieces of agenda that are crucial. The other one is in September summit in the UN. And the other one is the Climate Negotiations at the end of the year. And when you are working with the top of the government level, head of the state, ministers, meeting and talking to each other, they will see the connection between these three processes. They will do deals with each other. A Lot of large countries, large economies, what they are really concerned about is the outcome of the climate negotiation. It is a binding treaty agreement, and depending on whether they commit to reduce emission on certain stage by certain time, that should have to translate into policy decisions that could be transformational. So the tradeoffs will happen across these processes not only within that.

이 협상과정의 현실을 제가 보편적으로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내년에는 3개의 중요한 협의가 있을겁니다. 첫째는 매우 중요한 사항들이 다뤄지게 될 개발 금융에 관한 협의입니다. 두 번째는 9월에 UN에서 열리게 될 정상회의입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는 연말에 이뤄질 기후변화 협상입니다. 정부의 고위공직자, 원수, 그리고 장관급들과 일하면서 이야기를 하다보면 이 세 가지 협의에서 어떠한 연결점을 발견하실겁니다. 그들은 아마 서로 어떠한 종류의 협상을 하겠죠. 선진국들은 이 기후변화 협의에서 나올 결과에 굉장히 신경을 쓰고 있습니다. 이 협상은 실질적인 법적 구속력이 있으며 특정한 온실가스 배출량을 어떤 특정한 시간대까지 줄이기로 협의한 것을 그들의 국내 정책에 반영해야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 기후변화 협상뿐만이 아니라 다른 협의에서도 선진국들끼리는 어떠한 거래가 오갈 것입니다.

   What I think really is at stake across all of these are two particular things; one of them is so called global partnership for development. All partnership for development is breaking down. Developing countries are no longer prepared to agree to do things because they can't support financing. One because a lot of developing countries are no longer looking for the ODA, and secondly traditional donors are no longer supplying that ODA. We saw in Rio Conference in 2012, Europe put no money on the table. So this global partnership for development is really at stake, and that is influencing all the other partnerships, which continues to bring in the business and private sectors into this rearrangement of ODA.

이러한 과정에서 제가 생각하기에 위태롭다고 느끼는 것들이 두 가지가 있습니다. 첫 번째는 바로 개발을 위한 글로벌 파트너쉽인데요, 현재 모든 종류의 개발 파트너쉽이 사라지고 있습니다. 그 이유론 일단 많은 개발도상국들이 이러한 파트너쉽 과정에서 나오는 협의를 이행할 수 있는 자본이 없습니다. 왜냐하면 개발도상국들이 더 이상 ODA 지원을 바라고 있지 않고 선진국들도 ODA를 지원하고 있지 않기 때문입니다. 2012년에 개최됐던 리우협의에서 보셨다시피 유럽국가들은 ODA에 그 어떠한 지원도 하지 않았어요. 그래서 지금 이 글로벌 개발 파트너쉽이 점점 위태로워 지고 있고 다른 종류의 파트너쉽에도 악영향을 끼치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런 과정에서 점점 기업들과 민간부문이 ODA를 재정리하고 있구요.

Therefore, countries with a large part of their budget consisting of ODA are seriously questioning the whole concept. Because so much money is needed to reconstruct economies on production incentives, they turn to business sectors where numbers become extremely important, but what it's doing is really diluting the understanding of what business sector could do. They are only looking at the point of view of volume, not the actual contribution that could bring out the transformation in production. We seriously need to decouple economic growth from fossil fuel energy. Developing countries feel very anxious because they do not have access to the technology, and are not being offered into the concessional terms.

그렇기 때문에 ODA가 국내 예산의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국가들은 이 ODA의 개념자체에 심각한 의문을 던지고 있습니다. 생산성을 증대시키기 위해 나라의 경제체계를 재건립하는 것은 매우 많은 돈이 들어가기 때문에 그 나라들은 어쩔수 없이 기업과 민간부문에게 의존할 수밖에 없습니다. 그리고 아시다시피 이 민간자본은 다른 어떠한 가치보다도 숫자로 드러나는 것들에 초점을 맞추고 있죠. 하지만 이러한 상황은 기존의 민간자본의 역할과 기능을 희석시킬 뿐입니다. 기업들은 오로지 생산량과 이득에만 관심을 가지고 그 외 우리가 근본적으로 추구하는 생산기반의 변화에는 무관심합니다. 우린 진지하게 경제성장을 화석연료로부터 분리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하지만 개발도상국들은 이러한 변화를 추구할 자본도, 기술도 가지고 있지 않기 때문에 어쩔 수 없는 상황에 처하고 있습니다.

The other thing at stake is the real agenda, the Common But Differentiated Responsibility. On one hand, we got CBDR in climate change, a real recognition that it is the so called advanced economies that have developed and used up more than their fair share of atmospheric space. This is science, and we can't argue with it. When the Kyoto Protocol was established 20 years ago, it was understood that climate issue was a historic responsibility, and therefore those who benefitted the most should cut and change the most. That's the essences of CBDR, but it hasn't materialized, they are trying to shift the conversation in all possible ways. This deal we are seeing between the US and China recently, on one hand, it's very significant politically because it was signaling that there will be an agreement after Paris conference. However, it is still not enough. Furthermore, the current economic model we pursued so far has resulted in increase in inequality and financial crisis. The social exclusion resulting from this model is generating political instability in a lot of countries that most governments want to address this inequality in some ways. All countries have an interest in addressing what is frankly a very serious problem in economic, social, and political dimension. We really need transformation, but how do we do that? A country cannot do it alone, for in today's world, you cannot solve the climate problem on your own. They won't take measures individually without agreement from others because it put themselves in competitive disadvantage and will backfire in economic level. Same with tax and finance. We need global agreement in some of these key areas, and that's the real agenda. That's why we got something beyond MDG, MDG plus will happen anyway.

또 하나 정말 위협받고 있는 것은 바로 CBDR(Common But Differentiated Responsibilities)원칙입니다. CBDR이란 선진국들이 경제성장을 이룩하면서 개발도상국들에 비해 더 많은 화석연료를 소비했고 기후변화에 더 많은 영향을 미쳤으며 그만큼 이 기후변화 문제에 더 많은 책임감을 부여해야 한다는 원칙입니다. 이것은 과학적으로 이미 증명된 사실이고 논쟁거리가 전혀 되질 못하죠. 교토의정서가 20년전에 채택됐을 때는 기후변화가 역사적인 책임이고, 이 현상을 일으키면서 제일 많은 혜택을 본 국가가 제일 화석연료소비를 줄여야 한다는 원칙을 세웠습니다. 이것이 바로 CBDR의 핵심이지만 전혀 현실화되지 않았죠. 그리고 선진국들은 이 논의를 최대한 피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최근에 있었던 미국과 중국의 협의는 정치적으로 굉장한 의미가 있었죠, 왜냐하면 그들의 협의는 파리회담 이후에 어떤 범세계적 기후변화에 대한 논의가 있을 것 이라는걸 보여줬으니까요. 하지만 그 정도로는 아직 충분하지 않습니다. 또한 현재 우리가 추구하고 있는 경제모델은 불평등을 심화시키고 금융위기를 자초했습니다. 이 경제모델에서 나오는 사회적 배제현상은 많은 나라에서 불평등의 심화를 초래했고 정치적 불안정성을 가속화시키고 있습니다. 그러한 이유로 많은 정부들은 이 불평등에 대한 대책을 논하길 원하죠. 우리는 정말로 변화가 필요합니다. 하지만 어떻게 이 변화를 이끌어 낼 수 있을까요? 한 국가만이 할 수는 없습니다. 어떠한 국가 혼자서 기후변화를 논의할 수는 없죠. 왜냐하면 환경보호를 실천하는 순간 그 국가는 경쟁구도에서 밀리게 될 테니깐요. 세금과 금융부문도 마찬가지입니다. 우리는 어떠한 범세계적 협의가 이러한 분야에서 이뤄져야 할 필요성을 인식해야합니다. 그래서 우리는 MDG를 넘어선 새로운 목표가 필요한 것입니다.

 

M : What is the role of the Busan Partnership for Effective Development Cooperation?

최근에 부산에서 있었던 세계개발원조총회의 역할은 무엇이라고 생각하십니까?

 

B : I think the process started because there was an importance to look at what was happening to development cooperation, and basically development practitioners really wanted to strengthen and make it more efficient and saleable domestically to finance ministers and so on as development cooperation. And so they brought in many different ways and ownership concept. The OECD tried that agenda a few times, and none of the OECD members had no reason to participate. So the high level forum took place, and was kind of OECD plus to really kind of have that conversation and open-ended forum to have more participation from other governments. The essence of the agreement was to get the new players to participate under the same umbrella. Civil society was very actively involved and was very committed to development cooperation, and organized in very effective way. I think it was valuable as an organizing platform. Personally I think it could have been more efficient if it addressed what was happening to ODA in OECD.

제 생각엔 이 총회자체가 시작한 이유는 개발 전문가들이 더 효율적이고 국내적으로도 상품가치가 있는 개발 파트너쉽을 구축하기 위해서였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여러 방법들을 강구하면서 소유권이라는 개념도 만들었죠. 하지만 이건 이미 OECD에서 몇 번 시도했었지만 OECD국가들은 결국 참여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고위급 회담이 이루어졌고 다른 정부들의 참여율을 높이기 위해 OECD에서 했었던 것보다 몇가지 사항을 더 추가했었죠. 이 회의의 핵심은 같은 개념하에 더 많은 이해관계자들을 참여시키는 것이었습니다. 많은 시민사회가 적극적으로 참가했고 이 개발협력 과정에서 매우 효율적인 성과를 이루어냈었죠. 제 생각에도 이것은 매우 값진 기반을 마련했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이 회담이 OECD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ODA에 대해 더 논의했었다면 더 효율적인 회담이 되었을거라고 생각합니다.

 

M : From civil society's view, who can be our allies among the governments and non government actors?

시민사회의 입장에서 정부나 비정부 관계자중에서 누가 우리의 협력자가 될 수 있을까요?

 

B : First of all, we need aspirational agenda. A lot of the things that need to happen, we do not have the data for. So, if the only thing that we are going to do is to measure what we have already, we are not doing a transformational agenda. There has been a lot of conversation amongst the experts where a lot of them say "how are you going to measure it." In the conventional economic-social-cultural rights, there is a concept of measuring the progress and "progressive realization." You have to look at valuable means of resources to achieve certain things and external obligation to help fill the gap. Basically, people aren't using it, but it's there. That's kind of a political choice. On one hand, you've got the so called "what can you actually do?", and then you got the trap of saying "it's only things that you can count that counts." But we are not counting human rights. This agenda from CSO point of view is about being aspirational. It's about saying that this is not a technical problem, for we have spend two decades trying to solve this problem technically, and the inequalities got larger, and the social exclusion is getting worse. What we need is commitment.

첫째로 우리는 일단 희망적이고 야심찬 목표가 필요합니다. 우리가 이루고자 하는 많은 것들은 아직 데이터가 불충분합니다. 그렇다고 우리가 현재 가지고 있는 것들로만 우리의 진전을 평가한다면 우리는 전혀 변화를 목표로 발전하고 있는 것이 아니죠.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어떻게 발전을 측정할 것인지에 대한 많은 논의가 오가고 있습니다. 전통적인 경제, 사회, 그리고 문화적 권리에서는 진전을 측정할 수 있는 “Progressive Realization”이라는 개념이 있습니다. 우리는 특정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 값어치 있는 자원과 외부적인 책무를 통해서 괴리를 좁혀나가야 합니다. 사람들이 사용하고 있지 않을 뿐이지 우리의 진보를 측정할 수 있는 방법은 있습니다. 이건 정치적인 선택의 문제일 뿐이죠. 한편으론우리가 실제로 무엇을 할 수 있는가?” 라고 물으면서오직 숫자로 표현할 수 있는 것만 할 수 있다라고 주장하는 것은 스스로를 함정에 빠지게 만드는 거죠. 하지만 우리는 인권을 세지는 않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시민사회의 관점에서는 야심찬 목표가 필요한 것입니다. 기술적인 문제가 아니라는 거죠. 지난 20년간 우리는 이 문제를 기술적으로 풀어보려고 했지만 불평등은 심화됐고 사회적 배제도 날이 갈수록 더 악화되었습니다. 우리가 필요한 것은 이것을 실현하겠다는 의지와 다짐입니다.

    Global Compact is a different kind of organization; it is very clear. Its purpose is to engage business sector from the original 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angle to encourage the business sector to pay more attention to be more responsive. They chose 10 principles from all of the human rights instruments, labor rights, environment, anti-corruption, and they are very clear and want to talk to business sectors and take these into consideration in business principles. They don't punish or reprimand, and their strategy is totally in the encouragement level. They rely on other civil societies and groups to criticize. I have a problem with it's strategy, first of all, because it has taken some important human rights principle and turned it into something voluntary. I also have a problem that it's strategy is to simply make business sector to engage. The other thing is that it has a signature as a global compact and non-discriminatory in that point of view. However, GC expel some companies only because they don't send in the report; doesn't matter about the content of the report. Most of the companies that have been expelled are small and medium enterprises because they don't have capacity to send in report. However, the data shows that it is small and medium enterprises that seem to be creating more jobs, and big corporations do not. If the direction is human rights, what we need is more domestic regulation and legislation, and then our allies become other social movements. Then there are some governments at the global level that put in certain things on agenda that does the opposite of its domestic policy, so it is quite hard to find.

글로벌 컴팩트(Global Compact)는 좀 다른 종류의 기관이죠. 이 기관의 목적은 기업들이 사회적 책임의 관점을 다 하도록 장려하는 것입니다. 글로벌 컴팩트는 인권과 노동자권리, 환경, 그리고 반부패를 목적으로 하는 10개의 원칙을 기업들의 경영방침으로 삼도록 종용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글로벌 컴팩트는 절대 기업을 벌하지 않고 오로지 격려차원에서만 활동을 합니다. 그리고 고발하거나 제제를 가하는 것을 오로지 시민사회나 다른 단체에게 맡기죠. 저는 이 전략이 문제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첫째로 글로벌 컴팩트는 매우 중요한 인권문제를 의무가 아닌 선택의 문제로 변질시켜버렸습니다. 또 다른 문제점은 글로벌 컴팩트는 오로지 참여여부를 통해서만 판단을 한다는 것입니다. 실제로 글로벌 컴팩트는 몇몇 회사들을 글로벌 컴팩트 인증기관에서 제외를 했었는데요 그 이유는 오로지 보고서를 보내지 않았다는 이유였습니다. 글로벌 컴팩트 원칙의 이행여부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실제로 글로벌 컴팩트 인증기관에서 제외된 회사들은 중소기업이었습니다. 왜냐하면 그들은 이 보고서를 작성할만한 여건이 되지 않기 때문이죠. 하지만 데이터를 분석해보면 대기업들보다는 중소기업이 일자리 창출에 더 큰 역할을 담당합니다. 만약 우리가 추구하는 방향이 인권이라면 우리는 더 많은 국내 규제와 법률이 필요합니다. 그때 우리의 협력자들(allies)은 다른 사회운동가들이겠죠. 물론 우리가 이루고자 하는 것을 반대하는 정부는 범세계적으로 매우 많이 있기 때문에 정부차원에서의 협력자를 찾기란 매우 힘듭니다.

     Allies in terms of civil society depends on the priorities and opportunities. A lot of NGOs have become somewhat pragmatic in global negotiation, and kind of not prepared to take difficult issue. They tend to just come in to just to make some progress in projects that think they can handle. Frankly, I think many of CSOs have abandoned their agenda for access to the policy process. However, we now do have access and need to go back and revisit the tradeoffs we are prepared to make amongst ourselves at the global level. I feel that CSOs should be demanding for things that can't be achieved is part of the transformation. We have to demand more than can be achieved because the negotiation amongst the member states will be pragmatic. I am not sure whether we need to be involved at the pragmatic level, but we need to rather push the goal post all the time.

시민사회의 관점에서의 협력자들은 우선사항과 기회에 달려있습니다. 요즘은 많은 NGO들이 글로벌 협상에서 실용적인 것을 추구하기 시작했죠. 그리고 해결하기 어려운 이슈들을 다룰 준비가 되어있지 않습니다. 오히려 좀 진전을 보일만한 프로젝트만 찾고 성과를 내려고 하고 있죠. 제 개인적인 의견을 말하자면 많은 시민단체들이 정책제정과정에서 목소리를 내기 위해 그들의 본래 목표를 져버렸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이제 우리는 정책제정 과정에서 목소리를 낼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본래 우리의 목표를 이루기 위해서 다시 한번 범세계적인 이슈들을 다룰 필요가 있습니다. 저는 시민사회가 이루지 못할 것 같은 목표들을 지향하는게 당연하다고 생각합니다. 우리는 실현불가능한 목표들을 요구할 필요가 있습니다. 왜냐하면 실용적인 부분은 결국 UN소속 국가들간의 협상에서 다뤄지기 때문이죠. 시민사회가 실용적인 부분을 다루는 곳까지 관여할 필요는 없습니다. 우리가 해야 할 것은 지속적으로 목표를 상향시켜 나가는 것입니다.

 

M : What are the 3 essential demands that you want to suggest?

당신이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3가지 목표를 제안하신다면?

 

B : First, I think we need to identify the things that can only be solved at the global level. We need to do it not as a deal-making because deal-making brings back everything into the pragmatic angle. Secondly, it is the inequalities across the borders, and the inequalities that come from failed economic models. What has happened is that we have separated our agreement from the norms and standards of what we are trying to achieve. To me, that's why the inequality comes as a human right agenda and climate agenda. Because the whole emission conversation is inequality in terms of who is benefitting from the limited access to the atmosphere. We cannot avoid talking about the need to change and transform the production/consumption patterns. We cannot continue the way we are. The people who are least powerful suffer the most, because they don't have the voice to protect themselves. I think that is the central part. The third thing would be the sustainable development budget. In other words, we need to translate this into plans, fiscal policies, and etc. We need to put this into decision making process.

제가 생각하기로 가장 첫 번째로 해결되어야 할 사항은 바로 범세계적 범위에서만 다뤄질 수 있는 사안들을 식별하는 것입니다. 우리는 이 과제들을 협상으로 인해서 풀지 말아야 합니다. 왜냐하면 협상은 이 문제들을 결국 실용적인 시각으로 끌고 내려오기 때문이죠. 두 번째로 해결되어야 하는 것은 이미 실패한 경제모델에서 파생하는 국가간의 불평등입니다. 우리는 지속적으로 우리가 추구하고자 하는 가치 및 기준과 실질적인 협약들을 분리시켜 왔습니다. 그러하기 때문에 불평등 문제는 저에게 있어선 인권문제, 기후변화문제와 동일시 되는 것입니다. 온실가스 배출문제도 결국에는 누가 더 많이 배출을 해왔고 누가 더 많은 이득을 보았는가의 문제이기 때문이죠. 우리는 현재까지 계속되왔던 생산과 소비 패턴의 변화를 논하는 것을 더 이상 피해선 안됩니다. 이 모든 과정에서 제일 피해를 입는 사람들은 결국 자신들의 목소리를 낼 수 없는 최빈국 사람들입니다. 마지막으로 제가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지속가능발전 예산입니다. 즉 우리의 목표가 실질적인 계획과 재정정책으로 반영이 되어야 한다는 것이죠. 그리고 이것이 의사결정 과정으로 나타나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