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개발협력동향
부산총회 일정 시작..내일 '정치선언' 발표(종합)
2011-11-29 19:38|조회수 : 1,313

부산총회 일정 시작..내일 '정치선언' 발표(종합)

연합뉴스 / 2011.11.29

 

 

첫 전체회의 열어..潘총장.클린턴 美국무 저녁 입국
내일 공식 개막..160여개국 대표 "부산선언 지지"

(부산=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새로운 개발원조의 청사진과 패러다임을 제시할 부산 세계개발원조총회가 29일 3일간의 공식일정을 시작했다.

총회는 이날 오전 9시 부산 벡스코에서 세계 160여개국의 정부ㆍ국제기구ㆍ시민사회ㆍ의회대표 3천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첫 전체회의를 열었다.

민동석 외교통상부 제2차관은 환영사에서 "원조의 효과가 실질적 개발로 이어질 수 있는 방안을 찾는게 급선무"라면서 "그동안의 원조 관련 국제적 합의인 파리선언과 아크라 행동계획의 성과를 토대로 새로운 개발효과를 가져올 수 있는 청사진과 프레임워크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첫 전체회의는 지난 2005년 파리 선언과 2008년 가나 아크라 행동계획의 이행상황을 점검하고 '원조 효과성'을 넘어 '개발효과성'에 중점을 둔 새로운 합의와 행동계획을 논의했다.

전체회의에 이어 ▲주인의식과 책임성 ▲수원국 시스템 ▲원조분절 ▲원조투명성과 예측성 ▲원조개발성과를 주제로 오전 분과세션이 열렸다.

이어 오후에는 개발원조 논의의 초점을 '원조효과성'에서 '개발효과성'으로 전환하기 위한 분과세션을 열어 ▲역량배양과 지식교환 ▲인권기반 접근 ▲취약과 분쟁 ▲남남협력과 삼각협력 ▲민관협력을 토론했다.

참가국들은 회의에서 원조가 수원국의 개발에 실질적 효과를 주려면 원조공여국이 주도하는 방식이 아니라 수원국의 주인의식과 책임성 하에 스스로 개발정책을 세우고 그에 따라 공여국들이 맞춤형 원조를 제공해야 한다는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수원국은 원조자금이 효율적으로 집행되도록 투명성과 예측가능성을 높이고 민주적 시스템과 지배구조를 구축하도록 노력해야 한다는데 인식을 같이한 것으로 전해졌다.

참가국들은 이와함께 기존 세계 개발원조정책을 이끌고 있는 서구 선진국과 새로운 공여국으로 등장한 중국, 브라질, 인도 등의 신흥국들이 새로운 포괄적 글로벌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남북(선진국-개도국), 남남(개도국-개도국)협력, 삼각(개도국-개도국-선진국)협력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전체회의 이후에는 토니 블레어 전 총리와 미국 국제개발협력처(USAID)가 공동주관하는 '아프리카 개발 리더십'(Africa Governance Initiative) 회의가 개최된데 이어 의회포럼과 청소년 포럼이 잇따라 열렸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은 부산총회 참석을 위해 이날 저녁 김해공항에 도착한다.

총회는 이틀째인 30일 오전 9시30분 공식 개막식을 열 예정이다.

개막식에는 이명박 대통령과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 폴 카가메 르완다 대통령, 멜레스 제나위 에티오피아 총리, 라니아 알 압둘라 요르단 왕비 등 세계 160여개국의 정상ㆍ각료급 정부대표, 앙헬 구리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사무총장과 장 핑 아프리카연합(AU) 집행위원장 등 70여개국 국제기구 대표, 의회ㆍ시민사회ㆍ학계 대표가 참석한다.

개막식 직후 각국 주요인사들은 이번 부산총회 결과에 대한 지지와 이행공약을 담은 '정치선언문'(political statement)을 발표할 예정이다.

김성환 외교장관은 개막식에 이어 클린턴 미 국무장관과 한미 외교장관 회동을 하는데 이어 앤드류 미첼 영국 국제개발부 장관과 남수단, 니카라과, 요르단의 개발 담당장관, OECD 사무총장 등과 양자협의를 가질 계획이다.

클린턴 장관은 오전 양성평등 특별세션 강연을 하는데 이어 국내외 언론을 상대로 기자회견을 한다. 이에 앞서 박은하 외교통상부 개발협력국장은 개막식에 앞서 29일 오후 멜란 버비어 미 세계 여성문제 담당 전권대사와 함께 공동 기자회견을 열어 "양성 평등과 여성역량 강화가 뒷받침됐을 때 더욱 효과적인 개발성과를 얻을 수 있다"며 "내일 부산 공동행동계획을 채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반기문 총장은 오후 부산광역시 남구 재한(在韓) 유엔기념공원(UNMCK)을 참배하고 자원봉사단을 격려한다.